티스토리 뷰

며칠 전 어머니의 70번째 생신이셨다. 철 없는 나는 별생각 없이 식당 예약했고, 꽃, 선물, 용돈을 챙겨 드렸다.

식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에서는 어머니가 무척 고마워 하며 말씀하셨다.

- 너무 고생했고, 준비하느라고 수고했다.

식당에서 다 알아서 해준건데...

- 너희들 어려서 이렇게 못해줘서 너무 미안하다.

한 번도 원망해 본 적 없는데...

- 이제 너희들에게 잘 해줄 수 있는데, 내가 너무 늙었다.

며 한숨을 쉬셨다...

운전하다가 눈물이 핑 도는 것을 겨우 참았다...

뭘 더 얼마나 잘 해주시려고...

그리고 정적...


있는 힘, 시간, 정성을 다 쏟고도 미안한게 부모 마음인가 보다...

엄마, 미안해도 괜찮으니, 

내 옆에 계속 있어줘, 

알았지?


엄마, 사랑해!

신고
댓글
댓글쓰기 폼